계장기술(PROCON)

계장포커스 ETRI, 차세대 반도체 개발 위해 글로벌 산업화 나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9회 작성일 23-01-13 15:40

본문

KAIST, 코히런트사와 반도체 소재 부품 기술 개발 협력

2e6b0946f6d068ab3c7ac483249406b3_1673591984_7568.png
국내 연구진이 전 세계적인 광학 재료 및 반도체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과 손잡고 친환경 고효율 자동차 개발과 6G 통신용 반도체 협력에 본격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한국과학기술원(KAI ST)은 지난 12월 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주관으로 미국 워싱턴 DC JW 메리어트에서 개최된 한미 기술 협력 포럼에서 세계 최대 글로벌 소재 부품 기업인 미국 코히런트(Coherent)사와 차세대 반도체 소재 부품 기술 개발 및 글로벌 산업화를 위한 업무에 협력하기로 했다. 향후 각 기관들은 ▲실리콘카바이드(SiC) 반도체 전력 소자 ▲차세대 광통신 소자 및 시스템 기술 ▲5G 및 6G 반도체 소자 및 부품 ▲글로벌 기술 상용화 분야 등에서 주로 협력한다.
이번 연구 협력에 따라 각 기관은 차세대 반도체 기술과 관련된 협력 교류 방안을 모색하고, 차세대 SiC 반도체 전력 소자 및 광부품의 저탄소 및 에너지 고효율화 그리고 연구 과정의 실시간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MOU를 계기로 3개 기관은 미래 자동차 및 광통신 기반의 6G 미래 통신사업 분야에 활용될 수 있는 친환경 저탄소 반도체 선도 기반 기술과 글로벌 기술 산업화를 위한 산학연 공동연구과제 개발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3개 기관은 향후 광소자 및 SiC 반도체 전력 소자 국제공동연구 추진을 비롯해 공동연구 수행과제 아이템 발굴과 인력 교류, 기관 간 세미나, 기술 정보 교류 및 기술 상용화에 힘쓰기로 했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ETRI의 김명준 원장, KAIST 글로벌상용화센터(GCC)의 최문기 센터장, 미국의 코히런트사 빈센트 매터라(Vincent Mattera) CEO가 서명했다.
ETRI 김명준 원장은 “이번 3개 기관 협력을 바탕으로 전기자동차 등 차세대 반도체 및 6G 이동통신 분야의 미래 반도체 수요에 글로벌 연구 역량을 강화해 공동 글로벌 상용화 및 마케팅에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협력의 당사자인 코히런트사는 1966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되었고, 미국 펜실베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다. 지난해 기준 매출 31억 달러에 임직원 2만 2천 명 규모에 기술 특허 2천2백 개 이상을 보유한 주요 글로벌 반도체 소재 부품 제조사 중 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