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장기술(PROCON)

계장포커스 슈나이더 일렉트릭, IT 및 데이터센터 산업군의 지속가능성 여정 연구 결과 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회 작성일 23-01-13 15:37

본문

- 조직의 73%가 지속가능성을 우선순위로 꼽았지만, 전략적인 계획을 세운 기업은 33%에 그쳐
- 기후 위기 해결을 위한 지속 가능한 실현 계획과 측정 가능 목표 필요

2e6b0946f6d068ab3c7ac483249406b3_1673591823_2177.png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e.com/kr/ko/,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글로벌 조사 연구 기관 3곳과 함께 ‘IT 및 데이터센터 운영의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보고서’를 지난 12월 8일 발표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IT 및 데이터센터 업계의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의 성숙도를 파악하기 위해 독립적인 연구를 실시했다. 이번 연구는 글로벌 연구 조사업체 S&P 글로벌 마켓 인텔리전스(S&P Market Intelligence), 포레스터 컨설팅(Forrester Consulting) 및 451 리서치(451 Research)에서 코로케이션 및 클라우드 생산자, IT 솔루션 생산자 및 다양한 분야의 IT 전문가 등 3,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 기업 내 지속가능성에 대한 비전은 명확하지만, 행동으로 실현하는 데는 괴리가 있음을 발견했다. IT 및 데이터센터 산업은 여전히 지속가능성 여정의 시작 단계에 있다.

IT 분석 회사 451 리서치는 20개 이상의 분야를 대표하는 전 세계 1,150개 이상의 중견기업과 대기업을 대상으로, 분산된 IT 리소스를 활용한 지속가능성 노력을 조사했다. 결과 보고서 ‘Sustainability at the Edge’ 리포트에 따르면, 응답자의 48%는 기업들의 지속가능성 프로그램이 현재보다 더 발전했지만, 성숙도는 낮다고 평가해 인식과 현실의 차이를 보였다. 응답자들은 지속가능성 수행 과정에서 가장 큰 과제는 에너지 사용 최적화, 일관된 데이터 및 지표 확보, 숙련된 직원 확보라고 꼽았다.

포레스터 컨설팅(Forrester Consulting)은 전 세계 코로케이션 제공 업체에서 1,033명의 지속가능성 의사결정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73%가 지속가능성을 비즈니스 2순위로 꼽았지만, 그중 33%만이 전략적인 지속가능성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IT 및 데이터센터 업계는 여전히 지속가능성의 시작 단계에 있으며, 조직의 성공을 도울 수 있는 적절한 파트너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외부 지속가능성 컨설팅 회사를 고용한 조직이 기업 이니셔티브 측면에서 성숙도를 보일 가능성이 33%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날리스(Canalys)는 500개의 IT 솔루션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지속가능성을 위한 글로벌 IT 채널 에코시스템의 상태를 조사했다. 조사에 따르면, 대상자의 60%가 기업 내에 전담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 nance) 리소스를 보유하고 있고, 이 중 40%만이 지속가능성 솔루션을 통한 수익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속가능성 전략에 투자하고 있지만 투자를 행동으로 전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목표 달성을 위한 해결책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특히 IT 업계의 파트너 중 61%만 지속가능성을 위한 전담 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시큐어 파워 사업부의 수석 부사장(EVP) 판카지 샤르마(Pankaj Sharma)는 “이번 연구 결과는 데이터센터와 IT 업계 전반에 걸쳐 지속가능성에 대한 이상과 현실의 차이가 있음을 보여준다.”며 “IT 전문가들은 지속가능성을 이해하고 해결하기 위해 여러 조치를 취했지만, 우리에게 가장 부족한 것은 기후 위기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지속 가능한 실현 계획과 측정 가능한 목표다. 해당 세 개의 연구 결과는 우리가 해결해야 할 집단적 과제”라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지속가능성 경영을 위해 목표 설정, 지속가능성 전략 구축, 재생에너지 조달, 에너지 옵션 평가, 공급망 탈탄소화 및 운영 효율성 향상을 지원하는 2,000명 이상의 지속가능성 컨설턴트를 고용하고 있다. 또 설계 프로세스에서 지속 가능한 성능을 구현하는 프로그램인 에코디자인(EcoDesign)을 활용하며, 그중 환경 성능이 우수한 제품은 그린 프리미엄(Green Premi um)을 통해 인정받고 있다.

더불어 에코스트럭처 IT(EcoStruxure IT), 데이터센터, 하이브리드 IT 및 엣지 컴퓨팅 인프라를 위한 포관적인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 안전한 원격 모니터링 및 관리, 계획 및 모델링 등을 통해 기업이 지속가능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